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태백소개
태백소개 일반현황 태백의 유래와 연혁 태백의 유래

태백의 유래

태백의 유래

태백시의 태백은 태백산에서 따온 이름으로 그 뜻을 크게 밝다는 의미가 있다.
태백산은 ‘크게 밝은 뫼’이며 ‘한밝달’로 부르는 단군신화와 연관이 있다.

태초에 하늘나라 하느님[환인:桓因]의 아들인 환웅천왕(桓雄天皇)이 태백산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신시(神市)를 열어 우리 민족의 터전을 잡았다. 그로 인하여 우리 민족은 하느님의 아들이 내려온 산을 하늘로 통하는 길로 봤고 하늘로 오르는 사다리와 같은 곳으로 믿게 되었다. 그래서 하느님의 아들 환웅천왕이 내려 온 그 산에 올라 하늘에 제사지내는 풍습이 생기게 되었고 그 신비하고 성스러운 신산(神山)을 태백산이라 이름하여 영험스러운 성역(聖域)으로 숭배하여 온 것이다.

그 후에 우리민족의 흥망성쇠와 분열에 따라 원래의 태백산[백두산]은 제 기능을 잃고 장소를 달리하는 또 다른 태백산이 파생 되었다. 민족은 분열되어도 풍습은 같아 남쪽으로 이동한 우리민족(삼한)은 북쪽의 태백산(백두산)과 지리적으로 비슷한 형태의 산을 찾아 태백산이라 이름하고 그 산꼭대기에 천제단을 쌓고 옛 풍습대로 하늘에 제사 지내니 그것이 지금의 태백시에 있는 태백산인 것이다. 하늘을 상징하는 것은 태양이며 태양은 밝은 빛을 의미하니 천신자손(天神子孫)인 우리민족을 밝은 민족[白 民]이라 하였고 하늘에 제사 지내는 산을 밝은 산이라 하였다. 밝은 산[白山]에 제사 지내는 풍습을 가진 우리민족을 배달겨레라 하였고 태백산은 많은 밝은 산 가운데 가장 큰 밝은 산은 뜻이다.

이러한 의미를 가진 태백산 밑에 형성된 장성읍과 황지읍이 인구의 증가로 1981년 7월 1일 시로 승격되면서 합쳐지게 되었는데 두 읍이 모두 태백산 밑에 있기에 태백시로 하기로 한 것이다. 당초 태백시가 되기전 황지, 장성 두 읍의 대표들이 태백군(太白郡) 설치추진위원회라는 것을 만들어 군 추진을 노력하였으나 결과는 시로 개청된 것이다.

장생(長生)

태백시의 옛 이름으로 지금의 태백시와 삼척시 하장면 전체를 장생(長生)이라 하였다. 인조(仁祖) 8년(1630)에 삼척부사 이준(李埈)이 삼척부 경내를 9개리로 나누어 다스릴 때 이곳을 장생리라 하였다.

옛부터 태백산은 성산(聖山)으로 산 꼭대기에 천제단이 있어 신성한 곳이기에 천제단으로 가는 길목 곳곳에 장생(長生, 長性, 長丞)을 많이 세워 놓아서 성역(聖域)임을 알렸다. 장생(장승)이 많은 곳이기에 마을 이름을 장생(長生, 장승)이라 하였다. 장생은 장생(長生)과 같은 말로 장승(長丞)을 뜻하는 말이다. 지금도 장승모랭이니 장승백이니 장승둔지니 장승거리니 하는 지명이 남아 있고 소도 당골의 석장승(石長丞)은 이를 뒷받침한다. 영조(英祖) 14년(1730)에 삼척부 경내 9개리는 12개 면으로 개편되는데, 장생리는 금대산(금대봉;金臺峰) 에서 동쪽으로 뻗은 산능선을 경계로 상장생면과 하장생면으로 나누어진다.

상장생면은 현재 태백시의 일원이고, 하장생면은 현재 태백시(원동,상사미동,하사미동)와 삼척시 하장면 일원인 것이다. 하장생면이 위도상으로 북쪽에 위치해 있으면서도 하장생면이 된 것은 창죽천 하류에 있기 때문인 것이다. 그때 상·하장생면은 '장생(長生)'과 같은 발음이 나는 '장성(長省[長生])'으로 표기하게 되어 상·하장생면이 되었고 순조(純祖) 1년(1801)에 상·하장생면을 상·하장면으로 고치면서 생(省)자를 빼 버렸다.

그 뒤 1960년 상장면이 읍으로 승격되면서 옛 이름을 좇아 '장성읍(長省邑)'으로 하게 되었다. 그런데 '성'자가 '생'과 '성'으로 독음되는데, 옛날에는 '성'을 '생'과 같은 독음으로 읽어 상장생면으로 읽었으나 나중에 읍으로 될 때에는 '성'을 '성'으로 읽어 장성읍으로 부르게 된 것이다. 어쨌든 장생리와 상장생면과 상장면, 장성읍 등 모두가 장승(長丞, 長生, 長性)에서 온 말인 것이다. 장생의 중심은 황지였었고 황지를 옛날엔 장생이라 하였으나 황지는 상장생면 소재지로 작은 촌락 지명인 황 지가 더욱 알려지면서 장생이란 지명은 쓰지 않게 되었다.

《삼척군지》에 보면 장생(長生)의 어원(語源)을 장도(長渡), 장천(長川), 장진(長津)에서 찾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그것은 우리의 전통과 민족정기를 말살하기 위한 것이었다. 왜냐하면 태백시 전역에 장도(長渡)니 장천(長 川)이니 장진(長津)이니 하는 지명도 없을 뿐만 아니라 작은 하천 밖에 없는 지역에 그렇게 긴 나루터(長津)는 없다. 일설에는 태백산 밑의 산 좋고 물 좋은 이곳 사람들이 오래오래 장생불사(長生不死)하기에 오래 산다는 뜻의 장생(長生)으로 마을 이름을 삼았다고도 한다.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